도태되지 않는 남자

요즘 퐁퐁알고리즘이 과학이라고 하지만

또 다른 루트 “현자의 길”

아.

아.

그리고 탈출 시도

어림도 없음

객관적인 평가

애니프사한테 일침까지 들음.

하지만 빛의 엔딩도 있음 ㅡㅅㅡa;;

뭔가 인생에 색이 칠해진 느낌이다..

하지만 어둠의 엔딩 루트

‘물 흐르듯 살다 불 꺼지듯 가고싶다’

그리고 더욱 심연

아..

점점 시급해진다.. 이 세카이..

Close Menu